Home 커뮤니티골프뉴스
 
제목 | KB금융골프- 김해림 "미뤘던 우승…이번엔 기필코" 작성자 |
등록일 | 2015-10-24 오후 12:39:16 조회수 | 1167
E-mail | sdj590@nate.com

KB금융골프- 김해림 "미뤘던 우승…이번엔 기필코"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 4년차 김해림(26·롯데)이 미루고 미뤘던 생애 첫 우승의 기회를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에서 잡았다.

 

 

 

김해림은 23일 경기도 광주 남촌 골프장(파71·6천571야드)에서 열린 KB금융스타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5개를 골라내는 깔끔한 경기를 펼쳤다.

전날에도 5타를 줄였던 김해림은 중간합계 10언더파 132타로 순위표 맨 윗칸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비거리를 늘리려 하루에 달걀 30개씩 먹으며 체중을 불렸다고 밝혀 화제가 됐던 김해림은 올해 유난히 상위권 입상에 잦아 '우승할 때가 됐다'는 기대를 받아왔다.

6월 롯데칸타타오픈에서 1타가 모자라 연장전에 합류하지 못한 공동 3위를 차지한 데 이어 S오일 인비테이셔널 4위, KLPGA선수권대회 5위 등 '톱10'에만 8차례 입상했다.

우승 없이도 상금 3억원을 돌파해 상금랭킹 10위(3억879만원)를 달리고 있다.

아이언샷이 빼어난 김해림은 그러나 4m 안팎 거리의 퍼팅에서 실수가 잦아 그동안 우승 문턱을 넘지 못했다.

지난 4일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최종 라운드에서 단독 선두로 경기를 시작했지만 박성현(22·넵스)에게 역전 우승을 내준 것도 버디 기회를 잡고도 살리지 못한 탓이었다.

김해림은 "이제 우승 경쟁을 하는 게 낯설지 않다"며 "우승은 아직 못했지만 우승 기회가 그동안 많았다는 건 내가 그만큼 발전했다는 증거 아니냐"고 말했다.

1라운드에 이어 이날도 약점이던 3, 4미터 거리 버디 퍼트를 쏙쏙 집어넣은 김해림은 "어제도, 오늘도 이상하리만큼 기분이 좋다"면서 "남은 이틀 동안 신나게 경기를 즐겨보겠다"고 다짐했다.

이달 들어 박성현에게 상금랭킹 2위 자리를 내준 이정민(23·비씨카드)은 반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정민은 1번홀(파5) 이글에 이어 버디 3개를 보태 4언더파 67타를 때렸다.

김해림에 3타 뒤진 2위로 3라운드에 나서게 된 이정민은 6월 롯데칸타타오픈 이후 11개 대회 만에 시즌 네 번째 우승을 바라보게 됐다.

<<연합뉴스 발췌>>






이전글 | [PGA] 제이슨 데이, BMW챔피언십 1R 단독선두…10언더파
다음글 | PGA- 신예 김시우, 버디 7개 맹타…공동 3위 도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