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커뮤니티골프뉴스
 
제목 | 마스터스골프-스피스 선두 질주…케빈 나는 공동 8위 작성자 |
등록일 | 2015-04-11 오후 1:31:58 조회수 | 796
E-mail | sdj590@nate.com

-마스터스골프-스피스 선두 질주…케빈 나는 공동 8위-

조던 스피스(AP=연합뉴스)
조던 스피스(AP=연합뉴스)

(오거스타<미국 조지아주>·서울=연합뉴스) 장현구 특파원 김동찬 기자 = 조던 스피스(22·미국)가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 골프 토너먼트에서 이틀 연속 단독 선두를 달렸다.

스피스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장(파72·7천435야드)에서 열린 제79회 마스터스 골프 토너먼트 이틀째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몰아쳐 6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중간합계 14언더파 130타의 성적을 낸 스피스는 9언더파 135타로 단독 2위인 찰리 호프먼(미국)을 5타 차로 따돌리고 리더보드 맨 윗자리를 지켰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통산 2승을 거둔 스피스는 지난해 마스터스에서 공동 2위에 올랐던 선수다.

스피스는 "오늘 여러 그린에서 기립 박수를 받았다"고 즐거워하며 "오늘은 금요일이지만 (대회 마지막 날인) 일요일에도 이런 일이 벌어지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저스틴 로즈와 폴 케이시(이상 잉글랜드), 더스틴 존슨(미국) 등 세 명이 7언더파 137타로 공동 3위에 자리했다.

존슨은 이날 2번, 8번, 15번 등 세 곳의 파5 홀에서 이글을 기록했다. 마스터스 사상 하루에 이글 3개를 기록한 선수는 존슨이 처음이다.

'신·구 골프 황제'인 타이거 우즈(미국)와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나란히 공동 19위로 2라운드를 마쳤다.

우즈는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언더파 69타의 성적을 냈고 매킬로이는 이글 1개, 버디 5개, 보기 4개, 더블보기 1개의 복잡한 스코어카드를 내며 1언더파 71타를 쳤다.

둘은 나란히 2언더파 142타로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버바 왓슨(미국) 등과 함께 공동 19위에 올랐다.

재미동포 케빈 나(32)는 버디 6개와 이글 1개, 보기 2개로 6언더파 66타의 맹타를 휘둘렀다.  

이날 스피스, 라이언 무어(미국)와 함께 데일리 베스트를 기록한 케빈 나는 4언더파 140타로 무어, 케빈 스트릴먼, 빌 하스(이상 미국)와 함께 공동 8위로 반환점을 돌았다.

케빈 나는 경기를 마친 뒤 SBS골프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오늘 완벽한 플레이를 펼쳐 만족했다"며 "15번 홀 보기가 아쉬웠지만 그다음 16번 홀에서 바로 버디를 해 다행"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이언샷이 날카로워 버디를 많이 잡았다"고 분석하며 "감기 때문에 기침이 자꾸 나서 힘들지만 남은 3,4라운드에서 내 경기에만 집중하면 기회가 올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보였다.

케빈 나는 "대회 개막에 앞서 5위 안에 드는 것을 목표로 잡았다"고 소개하며 "가을 프레지던츠컵 출전 자격을 얻어 한국을 방문하고 싶다"고 다짐했다.

필 미켈슨(미국)이 6언더파 138타로 단독 6위, 어니 엘스(남아공)는 5언더파 139타로 단독 7위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발췌>






이전글 | 배상문 "병역 문제, 법적 조치 하겠다"
다음글 | PGA 케빈 나, 크라운 플라자 2R 단독 선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