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커뮤니티골프뉴스
 
제목 | 김승혁, 2014남자프로골프 시상식서 대상·상금왕 작성자 |
등록일 | 2014-12-20 오전 10:18:21 조회수 | 1054
E-mail | sdj590@nate.com


김승혁, 2014남자프로골프 시상식서 대상·상금왕

 
이미지박상현은 최저타수상…신인상은 박일환 

김승혁(28)이 올 한해를 결산하는 한국프로골프 시상식에서 두 개의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김승혁은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호텔에서 열린 발렌타인 2014 한국프로골프 대상 시상식에서 상금왕과 대상 트로피를 받았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던 김승혁은 올해 SK텔레콤 오픈과 한국오픈에서 우승하며 남자골프 최고의 스타로 떠올랐다. 

김승혁은 골프기자단이 선정한 '베스트 플레이어 트로피'까지 받았다.

이날 시상식에는 김승혁의 여자친구이자 프로골퍼인 양수진(23)이 함께 참석해 취재진 앞에서 김승혁과 다정한 포즈를 취하기도 했다.

김승혁은 "올 한해는 잊지 못할 특별한 한해였다"며 "내년에는 더욱 향상된 모습으로 멋진 플레이를 보여 주겠다"고 말했다. 

올 시즌 2승을 올리며 김승혁과 다승왕, 상금왕 등에서 경쟁했던 박상현(31·메리츠금융그룹)은 평균 69.86타를 기록해 덕춘상(최저평균타수상)을 받았다.
이미지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14-2015 시즌 개막전인 프라이스닷컴오픈에서 우승한 배상문(28·캘러웨이)은 해외특별상을, 좋은 매너를 보인 문경준(32·휴셈)은 신설된 해피투게더상을 각각 수상했다. 

평균 드라이버 비거리 297야드를 기록한 허인회(27)는 장타상을 받았다. 허인회는 지난 8일 군에 입대해 시상식에 나오지 못했다.

명출상(신인상)은 박일환(22·JDX멀티스포츠)에게 돌아갔다.

한편 신한동해오픈 2라운드 18번홀에서 나온 김인호(21·핑)의 앨버트로스 샷이 '올해 최고의 샷'으로 선정됐다.


<<sbs골프뉴스발췌>>





이전글 | 개막전 우승 배상문, 세계 랭킹 90위로 도약
다음글 | 배상문 "병역 문제, 법적 조치 하겠다"